지단 감독의 레알 마드리드에선 호날두 만큼이나 이스코의 활용도 말이 많았는데, 그때마다 여러분의 반응은 "중원에서 활용하던지, 공격적으로 활용하던지 하나만 해서 이스코의 자리를 제대로 정해야한다."였고 많은 분들이 이에 동의했었습니다. 특히나 여론은 이스코의 공격적 재능을 활용하란 쪽이 많았는데요. 훌렌 로페테기 레알 마드리드 신임 감독의 생각은 다른거 같습니다. 공격적인 면보다는 중원과 공격진의 연계와 1차 압박 역할로 이스코를 활용하고 있습니다.

1. AS 로마 전





기본적으로 수비시에 3미들 형태로 시작이 되지만 상대가 센터하프 부분에서의 빌드업을 시도할 시 이스코가 전방으로 이동하면서 4-4-1-1 형태가 됩니다.



물론 공의 소유권이 우리팀에 있을 때는 2선에서의 공격전개에 도움을 주거나


아예 최후방에 내려와서 후방 빌드업부터 참여하는 전형적인 이스코의 모습입니다.




이 장면은 깝치다 공뺏기는 장면




아센시오(네모)는 자리를 자주 이동하며 공격에 임하는 선수인 만큼 아센시오가 중앙으로 이동하면 이스코는 왼쪽측면으로



베일(네모)이 공간을 찾아 다른 곳으로 이동하면 이스코가 오른쪽 측면으로 이동하는 등 넓은 활동량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스코가 교체된 이후에는




세바요스가 그 역할을 맡았네요.


이제 트로페오 베르나베우 AC 밀란전으로 가봅시다.


2. AC 밀란 전



수비면에선 믿을만한 카세미루가 출전한 만큼 이스코가 좀 더 앞으로 전진, 공격형 미드필더처럼 움직이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상대의 후방 빌드업시에 위치하는 곳은 AS 로마 전과 동일.


레알 마드리드의 실점 장면인데



크로스는 이과인을 압박하려 올라왔으나 공은 이미 케시에한테 가버렸고
아센시오는 상대가 뒤로 공을 흘릴거라 짐작하고 케시에의 배후로 뛰어갑니다. (큰그림 무엇;)



라모스가 뒤늦게 앞으로 나오지만 결과적으로 상대에게 공간이 주어지면서 쓰루패스. 한번은 막았으나 이과인이 재차 슛을 득점으로 연결하면서 실점하게 됩니다. 빅픽처무엇



이번에도 비슷한 상황인데 크로스가 전방 압박을 위해 튀어나오고 크로스의 후방에 공간이 열립니다.



역시나 라모스(네모)가 앞으로 나오지만 아센시오의 복귀가 느려서 왼쪽 측면으로 쉽게 패스가 이어집니다.



밀란은 손쉽게 측면크로스를 통한 공격을 시도했으나 카르바할에게 막힙니다.
사실 이건 안첼로티랑 지단도 해결못한거라 어쩔수가 없네요.




지공수비 상황에서 이스코를 던지면서 미드필더 라인이 예쁘게 서게됩니다.
오히려 패스 축구보다는 이 전형이 앞으로의 로페테기 마드리드를 상징하는 장면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이후 모드리치가 들어오면서 모드리치가 어떤 진형에 서게될까 기대했는데



모드리치, 세바요스가 들어오면서 4-3-3 진형으로 경기를 진행했습니다. 모드리치가 복귀 후 첫경기라서 큰 전술적 주문을 하지 않았을수도 있겠네요.


생각
1. 4-2-3-1 스타일은 이스코가 있을 때만 활용될 가능성이 농후
 - 활동범위과 체력을 고려해봤을 때 모드리치한테 이 역할을 시킬 순 없습니다. 로페테기 감독이 스페인을 맡을 때 이니에스타 대신 치아구가 투입될 경우 이러한 진형을 사용한 적이 몇 번 있는데, 아마도 로페테기 감독이 추구하는 축구가 이런 형태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프리시즌에선 이스코가 쉴 경우 세바요스가 이런 역할을 맡았는데 생각보다 몸싸움이 안되더라고요.

2. 크카모를 활용하는 4-3-3
 - 호날두가 나간 상황에서 크카모를 활용하는 4-3-3 사용은 벤제마와 베일이 고정인 상황에서 아센시오나 이스코를 빼야한다는 의미인데, 로페테기의 부임으로 인해 새로운 돌파구를 찾으려는 두 선수가 빠지리라 생각하기엔 힘들기에 크카모 3미들이 주전술이 될 것이라고 시즌 초반에는 생각하기 힘듭니다. 그리고 프리시즌 내내 측면 미드필더들이 열심히 수비에 가담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이런 상황에선 어쩌면 수비적인 미드필더 한명이 빠져도 상관없지 않을까 생각이 되네요. 근데 모드리치가 나이도 있고 월드컵 여파도 있어서 상대에 따라 알아서 잘 시간을 배분하겠죠. 돈도 많이 받는데.

3. 벤제마가 잘할까요?
 - 몰라요.
Posted by M. Salgado


감독: 훌렌 로페테기

Porteros

케파 아리사발라가 (아틀레틱 빌바오)

다비드 데 헤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페페 레이나 (나폴리)


Defensas

조르디 알바 (바르셀로나)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 (첼시)

다니엘 카르바할 (레알 마드리드)

나초 페르난데스 (레알 마드리드)

나초 몬레알 (아스널)

알바로 오드리오솔라 (레알 소시에다드)

제라르 피케 (바르셀로나)

세르히오 라모스 (레알 마드리드)


Centrocampistas

이스코 (레알 마드리드)

치아구 아우칸타라 (바이언 뮌헨)

세르지오 부스케츠 (바르셀로나)

다비드 실바 (맨체스터 시티)

안드레스 이니에스타 (바르셀로나)

사울 니게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코케 레수렉시온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마르코 아센시오 (레알 마드리드)


Delanteros

이아고 아스파스 (셀타 비고)

지에구 코스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호드리구 모레노 (발렌시아)

루카스 바스케스 (레알 마드리드)



모라타가 빠진걸로 말이 많지만 호드리구랑 아스파스가 나와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면서 로페테기 입장에선 이미 어느 정도 마음을 정해놨을 것이다. 중원 한자리도 사울과 로드리의 경쟁이라 봤는데 그나마 자주 뽑히던 사울이 선발. 과거 로페테기 감독은 마르코스 알론소를 자주 선발하지않는 이유로 스페인의 전술적 형태에 맞지않는 선수라 어쩔 수 없다고 했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마르코스 대신 나초 몬레알이 선발되었다.


나는 비록 카시야스 팬이지만 카시야스없어도 굉장히 강한 이 멤버에 나름 만족.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도 많고.




스페인 국가대표 예비명단(부상시 합류하는 명단)


이냐키 윌리암스 (아틀레틱 빌바오)

예라이 알바레스 <(아틀레틱 빌바오)

우나이 누녜스 (아틀레틱 빌바오)

미켈 오야르사발 (레알 소시에다드)

헤수스 바예호 (레알 마드리드)

카를로스 솔레르 (발렌시아)

로드리 (비야레알)

Posted by M. Salgado


FC 포르투의 골키퍼 이케르 카시야스가 스페인 언론 카데나 세르의 엘 라르게로에서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3년 만의 우승
사실 포르투급 구단 입장에선 컵까지 포함해 3시즌이나 무관이었다는 건 정상적이지 못하다 할 수 있다.  사람들이 너무나도 고대하던 우승이다. 토요일은 특별한 날이었다. 스포르팅과 벤피카가 비기면서 우리가 우승을 했기 때문이다. 이제 알리아두스에서 우승 퍼레이드를 하는 일만이 남았다.

포르투에서 더 뛸 것인가
우승은 더 움직일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 만약 트로피 없이 또 한해를 맞았다면 절망감이 들었을지도 모른다. 1년 더 뛰어보고 싶다. 생각하는 건 단기계약이다. 나는 지금을 즐기고 있다.

트로피를 또 하나 수집했다
나는 경쟁하고, 우승하기 위해 여기에 왔기에 트로피엔 가치가 있다. 우리 모두가 이뤄낸 성과다.

동료와 팬의 지원
이 나라, 이 도시는 날 너무나도 반겨줬다. 나는 많은 이야기와 함께 레알 마드리드를 떠난 선수였지만 도착한 첫날부터 달라진 주변을 느꼈다. 아름다운 나라와 매력적인 도시다.

잔류
단지 포르투를 위해서가 이유는 아니다. 핀투 다 코스타 포르투 회장이 내게 큰 성원을 보내줬기도 했다. 과한 성원이었다. 이제 내가 선택할 때다. 포르투는 모든 면에서 좋은 곳이기에 난 떠나고 싶지 않다. 그 누구도 날 부담주지 않는다. 힘든 순간에 날 반겨줬기에 불만이 없다.

시즌 중에 복잡한 시기도 있었다.
인생은 도전이며 축구는 모든 게 노출되어 있다. 선수는 모두 뛰고 싶어 하지만 감독의 결정을 따라야하는 법이다. 그런 시기에는 이를 악물고 기회가 찾아올 때까지 인내해야한다. 나는 이제 서른여섯이고 매일의 경쟁은 인생에 있어 좋게 작용한다. 훈련과 경기는 내게 발전할 동기를 부여하며 감독의 눈에 들 기회를 준다.

시즌 중 주전 쟁취
훈련과 응원을 계속했다. 경기에 출전하기 위해 노력하려는 사람은 더욱 고집을 부려야만 한다. 스물다섯명의 선수 모두가 경기에 나서고 싶지만 어려운 일이기 때문이다.

언론으로부터의 평화
내 상황은 비정상적이었고 이상하게 보일 수도 있었다. 나는 괜찮다. 마흔, 쉰이 돼서도 진득하게 앉아 이야기할 수 있다. 하지만 지금은 그럴 때가 아니다. 인생에서 후회할 수도 있는 결정을 내려야하는 시기다. 과거의 난 무조건 우승을 하고 수백만의 사람들을 기쁘게 만드는 인생만이 계속 되었다. 지금은 내가 바라는 수준을 쟁취했기에 행복하다.

엘 클라시코
경기를 보진 못했다. 서로 2득점씩 했고 바르사의 한명이 퇴장 당했단 것은 들었다. 바르사-마드리드에 뛰는 것만큼 명예는 없다.

파시요
누구든 상대의 결정에 존중을 해야 한다. 나는 파시요를 하지 않는다는 지단의 이야기와 그에 관한 논쟁 보도를 읽었다.

포르투갈에서의 파시오
비투리아 기마랑이스랑 경기를 갖는다. 상대가 파시요를 할지는 잘 모르겠다. 내가 여기 온 이후 처음 겪는 일이다.

챠비 – 카시야스 시절에는 이런 일이 없었다.
그에 관해선 할 말이 없다. 날 끌고 오지 마라. 모든 건 그들에게 달린 일이다.

키예프
갈 수 없지만 좋은 경기 끝에 레알 마드리드가 라 데시모테르세라를 달성하여 세계 최고의 구단으로 남길 바란다.

5년간 4회 결승
대단하다. 정말 거대한 구단이다. 리가와 코파는 원하는 대로 흘러가지 못했지만 PSG, 유벤투스, 바이언을 무너트렸다. 유럽대항전에서 놀라운 활약을 보이고 있다. 열세번째 우승까지 해낸다면 금상첨화다.

은퇴
매해 계획을 세우고는 있다. 목표가 흐려지고 도전을 원하지 않게 되는 건 37세라면 당연한 순리다. 그러나 사람은 희망과 욕구가 있다. 여기 포르투의 음식은 맛있고, 이렇게 좋은 지원을 계속 받는 한 계속 뛰고 싶다.

챔스출전
현실적으로 봐야한다. 내가 있는 구단은 국제대회를 좀 더 바라보고 있으며 매해 발전하고 있다. 챔스에서 마드리드, 바이언, 바르사나 유벤투스처럼 어려운 상대랑 싸워야만 한다. 지난 시즌의 모나코처럼 돌풍의 팀이 될 수 있도록 심기일전하고 국제적인 목표를 잡아야한다. 만약 챔스라면 최고의 무대며 사람들은 기뻐할 것이다. 유로파리그에서 뛰게 된다면 우승을 목표로 싸워야한다. 유럽은 높은 수준을 갖고 있다.

마드리드가 그립나
그립지 않다. 이제는 내 인생에서 흘려보내야만 한다. 마드리드는 내게 모든 걸 줬다. 위대한 경기에 함께했고, 우승을 했으며, 국가대표에 승선하게 해줬다. 영원히 레알 마드리드에 감사할 것이다. 이제 그 시절은 끝났고 새로운 인생이 시작되었다. 나는 여전히 마드리디스타이며 밖에 서서 레알 마드리드가 우승하는 모습을 보는 걸 즐기고 있다. 또한 건강한 질투심을 갖게 해준다. 그래도 내가 마드리디스타였단 사실을 기억해주고 내가 거기서 이뤄낸 것들을 축하해주는 사람을 보면 기쁘기만 하다.

현역 생활이 끝나면 돌아갈 것인가
모르겠다. 아직 현역생활을 더 하고 싶다.

국가대표
월드컵의 강력한 우승후보다. 일이 꼬이지만 않는다면 준결승은 갈 수준이다. 역시나 우리 스스로에게 달렸다.

러시아행
다른 모험에 나서볼 마음이 있다. 대표팀 감독의 구상에서 제외되어 있기 때문이다. 다른 방식의 경험을 해볼 생각이다.

해설자는 어떤가
좋을 것 같다. 한다면 스페인과 포르투갈의 경기를 해설하여 대표팀이 좋은 시작을 하도록 응원하고 싶다.

비판도 해야 할 텐데
이 직업에 있는 그 누구도 그런 걸 좋아하지 않는다. 때문에 난 비판을 하고 싶진 않다.

대표팀에서의 마지막 훈련에 대해
아니, 아직 대표에서 은퇴하지 않았다. 나도 다른 선수가 선발될 거란 점은 이해하고 있으며 감독은 선수를 신뢰하고 선수들은 감독을 존경한다는 것도 알고 있다. 나는 언제나 복귀의 꿈을 꿀 것이다. 은퇴를 이야기하기엔 아직 멀었다. 나는 대표팀에서 은퇴하지 않았다. 감독이 날 불러준다면 기쁠 것이다.

부상 대체 멤버로 갈 수 있지 않나
불가능하다. FIFA 규정상 오직 스물세명의 선수만 선발하도록 되어있다.

마지막 인사
환상적인 도시인 포르투의 팬들에 고맙다. 키예프로 향할 마드리드 팬들에게 무운을 보낸다. 라이벌인 아틀레티코도 유로파리그 결승에 진출했기에 기쁘다.

레알 마드리드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슈퍼컵
좋다. 보고 싶은 일이다. 아틀레티코가 유로파리그에서 우승하길 바란다. 그럼 모두가 흥분할 만한 슈퍼컵 대진이 될 테니까.


Posted by M. Salgado


ANTHEM - HEAT OF THE NIGHT


작사/작곡: 시바타 나오토


--------------------------------


砂漠に深く埋もれた墓穴で

사바쿠니후카쿠우모레타하카아나데

사막에 깊이 파묻힌 무덤에서


まるで死んだように寝ていた気分さ

마루데신다요오니네테이타키분사

마치 죽은 것처럼 자고 있던 기분이야


Long long time



深い谷を渡り

후카이타니오와타리

깊은 골짜기를 건너


We're coming back to break these bad days


今 帰ってきたぜ

이마 카엣테키타제

지금 돌아왔다


We're coming back so strong



時が経つほど

토키가타츠호도

시간이 흐른 만큼


強く引き合う磁石のよう

츠요쿠히키아우지샤쿠노요오

강하게 끌리는 자석처럼


野蛮な刺激がいい

야반나시게키가이이

야만스러운 자극이 좋아


邪悪も無垢も呑み込め

쟈아쿠모무쿠모노미코메

사악도 번뇌도 날려버려



禁断を貪れ

킨단오무사보레

금기를 탐내고


Your blood is rushing again


その喉を潤せ

소노노도오우루오세

그 목을 적셔라


In the Heat of the night



Touch my heat, Touch my beat


永遠を与えよう

에이엔오아테요오

영원을 선사하마


Touch my fire


燃え上がれ

모에아가레

불타올라라


In the Heat of the night


Ride my wing, Ride my wind


欲望に飛び乗れ

요쿠보우니토비노레

욕망에 뛰어들라


Ride my fire


舞い上がれ

마이아가레

춤을 추어라


In the Heat of the night




深い谷を渡り

후카이타니오와타리

깊은 골짜기를 건너


We're coming back to break these bad days


今 帰ってきたぜ

이마 카엣테키타제

지금 돌아왔다


Now we're coming back so 


Get my soul, Get my growl


灼熱を与えよう

샤쿠네츠오아타에요오

작렬을 선사하마


Get my fire


手を伸ばし

테오노바시

손을 뻗어라


OH!



Touch my heat, Touch my beat


永遠を与えよう

에이엔오아테요오

영원을 선사하마


Touch my fire


燃え上がれ

모에아가레

불타올라라


In the Heat of the night


Ride my wing, Ride my wind


欲望に飛び乗れ

요쿠보우니토비노레

욕망에 뛰어들라


Ride my fire


舞い上がれ

마이아가레

춤을 춰라


Get my soul, Get my fire


In the Heat of the night


--------------------------------


Vo.坂本英三、Gt.清水昭男、Ba.柴田直人、Dr.本間大嗣


보컬 – 사카모토 에이조

기타 – 시미즈 아키오

베이스 – 시바타 나오토

드럼 – 혼마 토모아키


Posted by M. Salgado


 

 

影山ヒロノブ - 宇宙らをっている

 

作詞影山ヒロノブ

作曲影山ヒロノブ

 

--------------------------------------

 

れのから

마치노하즈레노오카노우에카라

마을에서 벗어난 언덕 위에서,

 

いつも見上げるてしない宇宙

이츠모미아게루하테시나이소라와

언제나 올려다보는 끝없는 우주는

 

テレビやじゃりない

테레비전야혼쟈타리나이

TV나 책으론 부족한

 

かをにくれるんだ

나니카오보쿠니쿠레룬다

무언가를 나에게 안겨다줘

 

いつかずこの宇宙

이츠카카나라즈코노히로이소라오

언젠가는 꼭 저 넓은 우주를

 

自由べる飛行士になるよ

지유우니토베루히코오시니나루요

자유롭게 날아다니는 비행사가 되고 싶어

 

よりもいスピードでいかけたい

히카리요리모하야이스피-도데유메오오이카케타이

빛보다도 빠른 스피드로 꿈을 좇고 싶어

 

時間けたら

호시노우미야 지칸노카베오 츠키누케타라

별의 바다나 시간의 벽을 뚫고 갈 수만 있다면

 

らない 秘密がきっと

다레모시라나이 히미츠가키잇토

아무도 모를 비밀이 분명

 

らをっているんだ

보쿠라오맛테이룬다

우리들을 기다리고 있을거야

 

 

らは無限

보쿠라와코기다스 무겐니츠즈쿠우미에

우리들은 무한히 이어지는 바다로 나아간다

 

そのには勇気と でっかい好奇心

소노무네니와유우키토 뎃카이코우키신오

그 가슴에는 용기와 거대한 호기심을

 

にはつき 笑顔れたって

토키니와키즈츠키 에가오오와스레탓테

때로는, 상처받아 미소를 잃더라도

 

めない気持

아키라메나이키모치

포기하지 않는 마음은

 

どんなも なくさないから

돈나토키모 나쿠사나이카라

언제라도 잃지 않을 테니까

 

 

らがらすいこの惑星

보쿠라가쿠라스아오이코노호시와

우리가 살고있는 이 푸른 행성은

 

ちょっとれてぐったりしている

쵸옷토츠카레테굿타리시테이루

조금 지쳐서 녹초가 되어있어

 

何千年一緒にいるのに

난젠넨모잇쇼니이루노니

몇 천 년이나 함께였는데도

 

気付かなかったよ

키츠카나캇타요

눈치 채질 못했어

 

さっきニュースでいてた

삿키니뉴스데나이테타히토미와

아까 뉴스에서 울고 있던 눈은

 

たぶんらとわらない世代

타분보쿠라토카와라나이세다이

아마도 우리들과 다르지 않은 세대

 

瓦礫途方れても

가레키노나카데 토호오니쿠레테모

폐허 속에서 망연자실하여도

 

てないで

유메와스테나이데

꿈은 버리지 말아줘

 

言葉ってても

하다노이로야하나스코토바가치가앗테테모

피부의 색이나 말하는 언어가 다를지라도

 

世界時代きてる仲間なんだ

오나지세카이오 오나지지다이오이키테루나카마난다

같은 세상을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동료야

 

いだそのを きつくりしめる

츠나이다소노테오 키츠쿠니기리시메루

맞잡은 이 손을 강하게 쥐어

 

もうかのきたくはないんだ!!

모오다레카노타메니나키타쿠와나인다!!

이젠 누군가를 위해서 울고 싶진 않은걸!!

 

らの世界国境なんてないさ

보쿠라노세카이니 콧쿄우난테나이사

우리들의 세상에 국경 따윈 없어

 

うことよりも いたわりあい

아라소우코토요리모 이타와리아이

싸우기보다는 서로를 아끼고

 

めあうことを

미토메아우코토오

인정하는 길을

 

 

こえるはずさからのメッセージ

키코에루하즈사호시카라노멧세

들려올 거야 별로 부터의 메시지

 

さぁ 世界中がる

사아 세카이쥬우가테오츠나기타치아가루

자 온세상이 손을 잡고 일어서는거야

 

地球のどこにいたってらのネットワーク

치큐우노도코니이탓테보쿠라노넷토와

지구 어디에 있던들 우리의 네트워크

 

砂漠えて つのをひとまたぎ

사바쿠오코에테 나나츠노우미오히토마타기

사막을 넘고 칠대양을 단걸음에

 

みんなまれ くんだ!!

민나아츠마레 토모니유쿠은다!!

모두 모여서 함께 가는거야!!

 

Oh let me take to the load in the sky

 

 

らが げる らの

보쿠라가 카카게루 보쿠라노하타노이로와

우리들이 걸고있는 깃발의 색은

 

よりもい この

호카노나니요리모후카이 코노호시노우미노이로사

다른 무엇들보다도 진한 이 별의 색이야

 

らはつめるこの地球未来

보쿠라와미츠메루코토치큐우노미라이오

우리들은 이 지구의 미래를 바라보고 있어

 

たとえそれがこのえる

타토에소레가코노호시가무카에루

설령 그게 이 별이 맞이하고 있는

 

黄昏時代でも

타소가레노지다이데모

황혼의 시대일지라도

 

らは無限

보쿠라와코기다스 무겐니츠즈쿠우미에

우리들은 무한히 이어지는 바다로 나아간다

 

そのには勇気と でっかい好奇心

소노무네니와유우키토 뎃카이코우키신오

그 가슴에는 용기와 거대한 호기심을

 

にはつき 笑顔れたって

토키니와키즈츠키 에가오오와스레탓테

때로는, 상처받아 미소를 잃더라도

 

めない気持

아키라메나이키모치

포기하지 않는 마음은

 

どんなも なくさないから

돈나토키모 나쿠사나이카라

언제라도 잃지 않을 테니까

 

I love you... I need you...

 

-------------------------------------



이게 우주의 날이었나 지구의 날이었나 여튼 뭐 때 쓰려고 만든 곡인데 너무 좋아서 애니파라에서도 써먹고 공연에서도 써먹고.. 그런데 안좋아하기도 힘든 매우 좋은 노래 ㅇㅈ

Posted by M. Salgado